바로가기 메뉴
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페이지로 이동
검색

국가 기고서: 국내 대응연구반에서 의견수렴을 하여 Republic of Korea 이름으로 ITU에 제출되는 기고서 건 수

국가 기고서 제출(건)
구분 2020 2019 2018 2017 2016 2015 2014 2013 2012 2011
국가 기고서
제출/반영(건)
T 63 / 61 174 / 171 167 / 162 171 / 165 170 / 167 178 / 178 195 / 194 217 / 210 193 / 187 271 / 257
R 12 / 12 56 / 55 92 / 82 91 / 86 74 / 71 54 / 53 68 / 66 79 / 76 48 / 46 58 / 58
D 4 / 4 7 / 7 4 / 4 4 / 4 11 / 11 9 / 9 5 / 5 5 / 5 8 / 8 13 / 13
79 / 77 237 / 233 263 / 248 266 / 255 255 / 249 241 / 240 268 / 265 301 / 291 249 / 241 342 / 328

  • 국가 기고서 제출(건)

    사진없음
  • 국가 기고서 반영(건)

    사진없음

국가 대표단 구성: ITU는 SG 산하에 3~4개의 WP로 구성되어 있으며, 국가 대표단 구성 수는 WP까지 포함

Ex) SG1은 WP1A, WP1B, WP1C를 산하에 두고 있으며, 모든 WP와 SG 참석 시 국가대표단 구성 회 수는 4회가 된다
SG : Study Group
WP : Working Party

국가 대표단
구성(회/명)
구분 2020 2019 2018 2017 2016 2015 2014 2013 2012 2011
국가 대표단
구성(회/명)
T 11 / 92 22 / 154 22 / 181 25 / 152 27 / 188 23 / 159 22 / 144 28 / 167 22 / 204 31 / 239
R 12 / 39 13 / 100 41 / 148 49 / 160 48 / 127 34 / 107 47 / 127 46 / 133 37 / 109 38 / 168
D 4 / 6 6 / 15 7 / 7 10 / 31 7 / 19 6 / 18 4 / 33 5 / 8 4 / 11 3 / 5
27 / 137 41 / 269 70 / 336 84 / 343 82 / 334 63 / 284 73 / 304 79 / 308 63 / 324 72 / 412

  • 국가 기고서 제출(회)

    사진없음
  • 국가 기고서 반영(명)

    사진없음

국가 대응회의: 한국ITU연구위원회는 ITU의 Mirroring Committee로 국제대응 중이며, 각 국내 대응연구반의 국내 정기회의 개최 회 수

대응회의(회)
구분 2020 2019 2018 2017 2016 2015 2014 2013 2012 2011
국내
대응회의(회)
T 21 / 21 50 / 50 55 / 55 58 / 58 56 / 56 47 / 47 53 / 53 66 / 66 62 / 62 50 / 50
R 23 / 23 50 / 50 51 / 51 54 / 54 44 / 44 42 / 42 52 / 52 46 / 46 44 / 44 39 / 39
D 1 / 1 3 / 3 9 / 9 10 / 10 10 / 10 9 / 9 11 / 11 9 / 9 15 / 15 9 / 9
45 / 45 103 / 103 115 / 115 122 / 122 110 / 110 98 / 98 116 / 116 121 / 121 121 / 121 98 / 98

  • 대응회의

    사진없음

ITU 회람문서: 회람문서는 성격에 따라 CA, CACE, CAR, CCRR, CM, CR, CTITU, LCCE로 구분되며, 회신마감일이 지정된 회람문서에 대한 검토 건 수

국가 기고서 제출(건)
구분 2020 2019 2018 2017 2016 2015 2014 2013 2012 2011
ITU 회람문서
검토(건)
T 154 / 154 310 / 310 286 / 286 274 / 274 461 / 461 327 / 327 265 / 265 204 / 204 347 / 347 277 / 277
R 60 / 60 160 / 160 105 / 105 72 / 72 34 / 34 225 / 225 82 / 82 112 / 112 243 / 243 156 / 156
D 5 / 5 0 / 0 0 / 0 9 / 9 18 / 18 0 / 0 0 / 0 0 / 0 0 / 0 0 / 0
219 / 219 470 / 470 391 / 391 355 / 355 513 / 513 552 / 552 347 / 347 316 / 316 590 / 590 433 / 433

  • 회람문서

    사진없음

표준화활동 점유율: ITU에 제출된 전체 기고서 중 우리나라가 제출한 기고서 비율

표준화활동 점유율 = (우리나라 제출 기고서 / 전체 제출 기고서) x 100

국가 기고서 제출(건)
연도 한국 미국 일본 유럽 중국 기타
기고서 기여도 기고서 기여도 기고서 기여도 기고서 기여도 기고서 기여도 기고서 기여도
2020 92 5.23 161 9.15 94 5.3.4 235 13.35 413 23.48 764 43.43 1759
2019 428 8.69 357 7.08 220 4.36 611 12.12 983 19.50 2442 48.44 5041
2018 369 6.22 589 9.93 266 4.49 991 16.71 957 16.14 2758 46.51 5930
2017 430 6.8 553 8.6 315 4.9 1009 15.8 924 14.4 3169 49.5 6400
2016 462 7.6 569 9.4 302 4.9 904 14.9 907 15.0 2899 47.9 6043
2015 467 10.0 302 6.4 253 5.4 743 12.9 889 19.0 2015 43.2 4669
2014 462 8.4 605 11.3 359 6.7 1120 21.0 826 15.5 1972 36.9 5344
2013 446 8.4 519 9.7 293 5.5 1207 22.7 747 14.0 2116 39.7 5328
2012 416 9.5 496 11.3 282 6.4 703 16.1 710 6.2 1771 40.5 4378
2011 545 10.7 547 10.7 417 8.2 1040 20.4 903 17.7 1653 32.4 5105
총계 4117 4698 2801 8563 8259 21559 49997

  • 표준화활동

    사진없음
회의일정
회의일정
회의일정

새소식

5G와 테라헤르츠에 적용될 전파모델을 국제표준으로 추진

□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최기영, 이하 ‘과기정통부) 국립전파연구원은 8월 10일부터 2주간 온라인 회의로 열린 ‘국제전기통신연합 전파통신(ITU-R) 부문 전파전달 분야 연구반 회의*’에서 우리나라에서 개발한 전파모델**을 국제표준으로 제출하여 차세대 통신 기술을 선점하기 위한 기반을 마련하였다고 밝혔다.   * 국제전기통신연합 (ITU, International Telecommunication Union)은 주파수 국제 분배와 정보통신 표준화를 논의하는 국제기구로, 산하 전파전달 특성 표준화 연구반 (Study Group 3)에서는 차세대 전파통신을 위한 전파전달 모델 표준을 논의   ** 전파모델 : 전파의 경로 손실과 다중경로로 전달되는 전파의 특성 등을 반영하여 기지국 위치, 출력 설정 등에 활용   □ 이번에 우리나라가 제출한 국제표준은 국내 5세대 이동통신(이하 ‘5G’) 주파수 대역(3.5㎓, 28㎓)의 전파특성을 분석하고 스마트공장 등 다양한 환경에서의 전파모델을 개발하는 동시에, 미래 주파수인 테라헤르츠 전파모델을 마련하기 위한 것이다.   o 그동안 밀리미터파 (30~300㎓) 이상의 대역은 대용량의 정보를 제공할 수 있는 장점이 있지만, 장애물에 의한 경로 손실이 커서 위성통신이나 천문연구에만 사용이 한정되었다.   □ 구체적으로 5G 전파모델은 자동차(V2V : Vehicle to Vehicle), KTX 등 고속의 이동환경은 물론 스마트공장 등 실내 환경에서 장애물에 따른 전파 손실***을 분석한 결과를 제시하였다.   *** 외부 장애물 또는 건물 인입 시 유리나 콘크리트 등 건물재질에 따른 손실을 분석   o 또한 종전에는 시뮬레이션을 통해 분석하였으나, 이번 표준은 광주, 청주 등 실제 환경에서 측정한 자료를 기반으로 우리나라 도심 환경에 적합하도록 전파모델을 제공함으로써 향후 밀리미터파 이상의 대역을 이동통신 등에 본격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한다는데 의미가 있다.   □ 아울러 최근 차세대 무선통신 주파수 대역으로 연구되고 있는 테라헤르츠 대역에서 전파자원을 발굴하고 활용하기 위해 275~450㎓ 대역의 전파모델을 개발하여 국제 표준으로 제출함으로써 미래 전파자원을 확보하기 위한 토대를 마련하였다.   □ 과기정통부는 “우리나라가 세계 최초로 선보인 5G 기술을 토대로 자동차, 철도, 스마트공장 등 다양한 분야에서의 융합서비스에 필요한 전파모델을 개발하여 향후 다가올 6세대(6G) 이동통신 시대에서 표준화 주도권을 확보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2020-08-24 140